Geocaching.com


Geocaching

Welcome, Visitor!

Sign in with Facebook

Sign in with Geocaching

Forgot Username/Password

Traditional Cache

Antique Street - 이천동 고미술거리

A cache by KGPA
Hidden : 6/16/2013
In Daegu, South Korea
Difficulty:
1 out of 5
Terrain:
1 out of 5

Size: Size: micro (micro)

Join now to view geocache location details. It's free!

Watch

How Geocaching Works

Please note Use of geocaching.com services is subject to the terms and conditions in our disclaimer.

Geocache Description:


대구 남구 이천동에는 고즈넉한 분위기가 흐른다. 고미술거리가 이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4차로 도로 양쪽으로는 언뜻 봐도 백년은 넘어 보이는 조각상들과 석등이 줄지어 서있고, 50여 개의 가게 안에는 고가구와 도자기들이 가득 들어차 있다. 거리의 역사도 40년으로 오래됐지만 거리를 채운 물건들에는 수십, 수백 배는 오래된 사연이 담겨있다.

◆민속품을 팔던 꽃집에서 고미술거리로 이천동에 고미술이 처음 들어온 것은 1970년대, 광덕사를 운영했던 고(故) 김환재 씨가 민속품을 팔기 시작하면서다. 김 씨가 이천동에서 시작한 가게는 꽃집이었다. 새로 꽃집을 열면서 가게를 꾸미려고 민속품 몇 점을 갖다 놓았고, 가게 바로 옆 캠프 헨리의 미군들이 꽃보다 민속품에 관심을 보였다. 김 씨가 장식해둔 도자기며 목기를 사겠다는 사람에, 심지어는 화분 받침까지 팔아라고 나서는 사람도 있었다. 결국 김 씨는 고미술을 취급하는 광덕사로 전업을 했고 장사가 잘 되면서 근처에 속속 고미술상이 들어서며 골목이 형성됐다. 한 상인은 "1970년대 장사는 미군들이 주요 손님이었다"며 "당시에는 미군들이 100달러만 들고 오면 못 사는 물건이 없었다"며 예전을 떠올렸다. 이후로 1980년대, 1990년대를 거치면서 골목에는 50여 개에 달하는 고미술상이 생겨났다. 고미술품 수집가들은 경제적 여유가 있는 중장년층이 많았기 때문에 골목에는 고급 양복을 입은 사람들이 항상 지나다녔고 고급차들이 넘쳤다. 수많은 고미술품이 이곳에서 전국으로 팔려나갔고 상인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날 날이 없었다.

◆대박 전설이 넘치는 고미술거리 고미술거리에서는 이따금 대박이 터지곤 한다. 상인들 사이에서는 '시골 할머니 집에 가면 문화재급 물건을 담뱃값만 주고 가져올 수 있다'는 얘기가 전설처럼 돈다. 상인들이 발품을 팔아가며 구한 물건들이 상당히 귀한 물건인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청자어룡주전자'같은 국보 여러 점도 이 골목에서 팔려나갔고 몇몇 상인들은 우연히 좋은 물건을 얻기도 한다. 목기를 취급하는 한 상인도 전설의 주인공이 됐다. 10년 전 목기를 트럭째 사들였다가 8폭 병풍 하나를 함께 실려왔다. 상인은 헤지고 상태가 좋지 않은 병풍을 그냥 가게 밖에 세워둔 채 내버려뒀다. 어느 날 비가 내리고 병풍이 물에 젖으면서 속에 있던 그림이 드러났다. 상인은 병풍을 감정에 맡겼고 '겸재 정선'의 작품인 것이 밝혀졌다. 전설은 고미술거리의 가게마다 상인마다 넘쳐난다. 기대치 않았던 물건이 고가에 팔려나가면 상인들은 물건을 발굴한 즐거움과 보람을 느낀다. 고미술품 상인들이 잊혀진 물건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셈이다. 한 상인은 "고미술은 중독"이라며 웃었다.

◆골목에 부는 젊은 바람 2000년대 중반 이후 고미술계에 경매가 확산되면서 고미술거리에도 어둠이 깔렸다. 직접 물건을 사러오던 많은 손님들이 경매를 이용해 물건을 구입하게 된 것. 단골 외에는 손님 구경하기가 어려워졌다. 어려움을 헤쳐 나갈 변화도 조금씩 감지된다. 2009년에는 남구청에서 지역문화 진흥과 상업적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골목을 정비하기 시작했다. 고미술을 상징하는 도자기 모양의 대형 안내판을 설치하고 도자기 무더기 모양의 조각품도 만들어 고미술 거리의 분위기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다. 상인들도 유연해지고 있다. 과거 50대 이상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던 고미술품 수집이 40대 혹은 30대로까지 번지면서 젊은 층들이 선호하는 근대 물품을 많이 들여와 흐름을 따르고 있다. 가게에는 전화 한 통에 20원했던 빨간 공중전화기, 자판형태가 지금과 다른 옛날 자판기, 1980년대 만화책 등 최근의 물건들도 눈에 띈다.

Additional Hints (Decrypt)

Qb lbh xabj Arjlbexre?

Decryption Key

A|B|C|D|E|F|G|H|I|J|K|L|M
-------------------------
N|O|P|Q|R|S|T|U|V|W|X|Y|Z

(letter above equals below, and vice versa)

Advertising with Us

Inventory

There are no Trackables in this cache.

 

Find...

10 Logged Visits

Found it 8     Write note 1     Publish Listing 1     

View Logbook | View the Image Gallery

**Warning! Spoilers may be included in the descriptions or links.

Current Time:
Last Updated: on 4/6/2014 2:48:39 AM Pacific Daylight Time (9:48 AM GMT)
Rendered From:Unknown
Coordinates are in the WGS84 datum